하이브 주가 하루만에 7500억원 증발한 이유




하이브 주가 사태로 인하여 시가총액이 하루만에 7천 500억원이나 사라졌습니다. 23일 오전 주가는 전일보다 3.76% 하락하여 한 중에 20만 4천 500원이었습니다. 어도어와의 갈등문제로 빚어진 사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하이브 주가 폭락의 원인



오후 2시 경까지만 해도 23만 8천 500원이로 올랐는데 뉴진스 소속 산하에 있는 어도에 대한 감사가 시작된다는 보도가 나면서 급락하기 시작했습니다.

어도어는 하이브가 80%의 지분을 갖고 있고 나머지 20%는 민희진 대표가 갖고 있었습니다.

하이브와 어도어 사이에 분쟁은 표절 시비와 어도어가 경영권을 탈취하여 독립하려한다는 의견 충돌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하이브는 민대표가 대표직에서 사임할 것을 요구하였고 이사진들에게 주주총회 소집요청을 했습니다.

그리고 민희진 대표를 포함한 경영진에 대한 감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양측의 입장은 상반된 가운데 하이브 주가 문제가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어도어 측 주장



어도어 대표인 민대표의 말을 들어보면 경경권 탈취 시도는 없었고 하이브 쪽 빌리프랩의 아일릿이 뉴진스를 표절하였다고 반박했습니다.

어도어와 하이브와의 갈등이 빠르게 해결되면 다행지만 길어질 경우 두 회사의 성장 큰 타격이 될 것입니다.

오늘은 하루만에 7천 500원 증발로 이슈가 된 하이브 주가 사태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빨대 빼먹어 무릎 꿇린 여성 경찰에 고소한 사건

서민금융 근로자 햇살론 대출 받는 방법 쉬운 정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