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대 빼먹어 무릎 꿇린 여성 경찰에 고소한 사건



빨대 무릎 사건은 4월 9일 SBS 보도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배달 앱을 통해 음료를 주문한 여성은 빨대가 없었다는 이유로 카페에 직접 찾아와 항의를 하고 점주를 자신 앞에서 무릎까지 꿇리게 한 사건입니다.

이게 서비스 직이냐?



돈을 주고 음료를 시켰을 때 실수로 빨대가 오지 못했다면 주문한 사람으로서 섭섭한 마음이 들 수도 있고 화가 날 수도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을 보면 도가 지나치고 정상적인 사고를 하고 있는 사람으로 보이지가 않습니다.

빨대 무릎 사진출처 SBS
사진 출처:SBS

점주가 물론 마음에 들지 않고 분노를 조절하지 못할 사황이라도 한 사람의 인격체를 짖밟고 “이게 서비스 직이냐?” 하면서 이 동네에 살아 남지 못하게 하겠다고 하면서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매장 안에서 소란을 피우고 매장을 지나가는 사람들이 들여다 볼 정도로 업무에 방해를 한 여성에게 점주는 경잘에 고소했습니다.


정신적 충격을 받은 점주와 고소



매장 점주는 이번 사건을 통해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고 물 한방울 밖에 먹지 못할 정도로 정신적인 외상을 입었습니다.

소란을 피우고 모욕을 준 여성을 향해 점주는 업무 방해와 모욕죄 혐으로 경찰에 고소하였습니다.

빨대 무릎 사건을 보면서 아무리 화가 나더라도 고의적인 잘못이 아니고 실수를 할 수도 있는 상황인데도

도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점점더 각박해 지고 있는 현대 사회의 단면을 보여주는 사건이라는 생각에 마음 한켠에는 씁쓸함이 남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빨대 무릎 사건으로 명시된 사회적인 아픈 내용을 정리 해 보았습니다. 상대방의 실수에 관대해 질 수 있는 여유와 자비가 우리 사회안에서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40대 여성 체지방 줄이기, 체지방 감소를 위해 할 일

오늘 병원 진료하는 곳 일요일 병원하는곳 오늘 문여는 병원